뉴스 > 사회

삭제된 경남기업 CCTV…왜 지웠나?

기사입력 2015-04-22 06:51 l 최종수정 2015-04-22 0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그렇다면 박준호 전 상무 등 측근들이 증거인멸을 위해 없애려했던 CCTV와 컴퓨터 파일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었던 걸까요.
검찰은 이 CCTV 안에 숨겨야 할 핵심 증거를 외부로 반출하는 장면이 찍혀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한준 기자입니다.


【 기자 】
삭제된 자료 중 가장 훼손이 심한 것은 경남기업 내부를 촬영한 CCTV입니다.

수년간 직원들의 움직임이 녹화돼 있는데, CD 450장 분량의 방대한 자료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 삭제된 CCTV 안에 숨겨야 할 핵심 증거를 외부로 빼내거나 지우는 장면이 찍혀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비자금 내역과 구체적인 로비 정황이 담긴 성완종 전 회장의 '비밀장부'를 은폐하거나 삭제했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사내 CCTV를 며칠간 꺼둔 채 내부 자료를 회사 밖으로 빼돌린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긴급체포된 박준호 전 경남기업 상무 등 성 전 회장의 측근들이 공범으로 처벌될 것을 우려해 의도적으로 증거를 없앴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삭제된 CCTV 등을 복원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김한준입니다.
[beremoth@hanmail.net]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화난 이준석 CCTV 비판에 반발…국민의힘 당원 가입 4배 급증
  • 송영길 "특정세력에 주눅들지 마라"…"대선주자냐" 반발
  • 윤석열 측 "민주당 X파일? 본인은 떳떳"…"숨어다니지 말라"
  • "유부녀 동의받아 문제 안 돼" vs "배우자 반대해 주거침입"
  • 낯선 정치인 류호정, 등 파인 드레스는 왜?
  • 시사회 30분 전 개에 물려 그대로 참석한 여배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