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軍, 메르스 환자접촉 의심 병사 1명 채혈…30여명 격리

기사입력 2015-05-31 13:22 l 최종수정 2015-05-31 16:16

군 당국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를 접촉한 것으로 의심되는 병사 1명에 대해 채혈을 했으며, 같은 생활관에 있던 병사 30여명을 격리 조치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31일 "충남 계룡대에 근무 중인 A 일병이 메르스에 감염된 어머니(간호사)를 접촉한 사실을 군 당국에 자진 신고했다"면서 "A 일병에 대해 긴급 채혈해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며, 같은 생활관 병사 30여명도 다른 시설에 격리했다"고 말했습니다.

A 일병은 휴가를 나갔다가 복귀한 과정에서 어머니와 접촉한 것

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A 일병이 어머니를 접촉했을 때 A 일병의 어머니는 메르스 감염 환자를 진료하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은 A 일병이 메르스 잠복 기간이 지나도록 고열 등 증상이 없어 감염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일병은 어머니를 만난 뒤 18일이 지나서야 군 당국에 자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