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메르스] '39일 만에 재개원' 평택성모병원 가 보니

기사입력 2015-07-06 19:41 l 최종수정 2015-07-06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닷새 만에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정부는 일단 큰 고비가 지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메르스가 처음 발병했던 평택성모병원은 39일 만에 다시 문을 열고 진료를 시작했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39일 만에 재개원한 평택성모병원.

입구 곳곳에는 응원 현수막이 걸려 있고, 접수창구에는 환자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 인터뷰 : 김용분 / 충남 아산시 둔포면
- "이제 소독도 다 하고 병원도 안전하고. 이제 메르스에 대해서는 안심이 되네요."

병원 측은 그동안 건물 전체를 밀폐한 채 소독 작업을 벌였고, 감염병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6인실은 4인실로 바꿨습니다.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 "국내 첫 메르스 환자가 머물렀던 병실입니다. 지난 한 달여간 소독 작업은 물론, 공기가 드나들 수 있는 환기구까지 설치됐습니다."

병원 주변에도 활기가 되살아났습니다.

▶ 인터뷰 : 김정은 / 대학로약국 약사
- "약국을 쉬었다가 다시 재오픈하니까 기분이 좋고요. 환자들이 메르스 걱정 없이 많이들 찾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정부는 메르스 확진자가 닷새 만에 다시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큰 고비는 넘겼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186번 메르스 환자가 최대 잠복기인 14일을 넘겨 발병하면서, 만약의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최대웅 기자
영상편집 : 이승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함익병 '女 3/4 권리만 행사'…추미애 "여자 몸에서 태어났잖아"
  • '선대위 합류' 김종인 "윤석열이 굴복? 바보 같은 소리"
  • 벨기에 동물원서 하마 2마리 코로나19 확진, 이번이 최초
  • "백신 끝까지 안 맞겠다"는 성우 쓰복만...논란 확산에 "신체적 문제"
  • "조동연 해명, 상상 못했던 내용" 사과한 시사평론가
  • 김재원 "김건희, 윤석열 내조 잘해…사정 봐서 등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