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포스코 특혜 추가 포착, 외주 용역업체 2곳 추가 압수수색

기사입력 2015-09-11 2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포스코 특혜 추가 포착, 외주 용역업체 2곳 추가 압수수색
포스코 특혜 추가 포착/사진=MBN
↑ 포스코 특혜 추가 포착/사진=MBN

검찰이 11일 포스코와 거래하면서 특혜를 챙긴 혐의가 짙은 외주 용역업체 2곳을 추가로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포스코의 포항 제철소에서 자재운송업을 하는 N사와 인근의 집진설비측정업체 W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해당 업체 사무실에서 회계장부와 거래 계약서, 종업원 근로소득원천징수 서류 등 현금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각종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 회사들이 포스코에서 통상 가격보다 대금을 높게 받거나 일감을 집중 수주하는 등 사업 특혜를 챙긴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N사는 종업원 30명이 일하는 연매출 20억원 규모의 회사입니다.

업체 대표 채모씨는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경북 선대위원회에서 포항 지역 대외협력위원장을 지냈고 포항불교신도단체연합회장을 맡는 등 선거철 지역 표심을 움직이는 데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W사는 종업원 18

명을 보유한 연매출 13억∼14억 규모의 중소업체로 전해졌습니다.

최근 검찰은 포스코 협력사나 외주 용역업체의 비리 단서를 캐고 있습니다.

특히 정준양 전 회장 재임 시절인 2009년부터 2012년 사이 매출이 급증했거나 포스코 일감을 집중 수주한 곳을 수사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용진 "끝까지 살아남을 것이다"…이번엔 또 무슨 일?
  • KTX서 "애들 XX 시끄럽네" 폭언한 남성…말리는 승객에 발차기
  • [단독] 아산병원 간호사 이송까지 '7시간'…이송에 우왕좌왕
  • “26년 키웠는데 친아들 아냐"…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
  • 신평 "김건희 정도 표절 흔해…적극 행보로 오해 탈피해야"
  • '공군 이어 육군도'…군복 걸친 보디 프로필, SNS 업로드 금지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