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정교과서 집필 거부, 대학 교수들 영·호남 구분 없이 대거 선언

기사입력 2015-10-25 20:19 l 최종수정 2015-10-25 2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정교과서/ 사진=MBN
↑ 국정교과서/ 사진=MBN

국정교과서 집필 거부가 전국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23일 부산·울산·경남 지역 14개 대학 22개 학과 역사전공교수 88명이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교수진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역사전공 교수들은 역사를 연구하는 학자,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자, 시대의 과제를 함께 풀어가야 하는 지성인의 양심으로 박근혜 정부의 역사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국정 교과서의 집필 및 수정·심의 작업과 이후 국정 교과서를 활용한 정책연구 및 출제 등의 제반 활동에 일체 참여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밝혔습니다.

광주전남 지역 6개 대학의 사학과 교수 27명도 이날 국정 국사교과서 집필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정부여당의 국정화 강행에 대해 "이 조치는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학문의 자유

와 교육의 자치를 침해하는 것이며, 정치적 목적에 의해 역사를 독점, 왜곡하려는 폭거"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현재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강행하는 것은 극히 반교육적이고, 반민주적이며, 역사교육을 특정한 집단의 이익에 이용하고자 하려는 정치적 행위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어린이 독감 급격 확산 "겨울철 유행 지나야 실내마스크 해제"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부자 감세" vs "중기에 더 혜택"… 기재위 법인세 공방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메가스터디교육, '수학 1타' 현우진과 재계약 성공…주가 상승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