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도도맘, 강용석 스캔들 관련 심경 고백! "아이들이 엄마에 대해 오해할까봐"

기사입력 2015-10-26 20:55 l 최종수정 2015-10-27 0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도맘, 강용석 스캔들 관련 심경 고백! "아이들이 엄마에 대해 오해할까봐"
도도맘, 강용석/사진=여성중앙
↑ 도도맘, 강용석/사진=여성중앙

강용석 변호사와 불륜 스캔들에 휩싸였던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가 최초로 심경을 고백했습니다.

26일 '여성중앙'은 강용석 변호사와의 스캔들과 관련된 김미나 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습니다.

김미나 씨는 "이 자리에 나오기 직전까지 고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사람들은 내가 숨어있다고 생각하고, 숨어있다는 표현 자체가 불륜을 인정하는 것 같아 아니라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이어 "결혼 10년차 주부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며 "아이들이 컸을 때 스캔들로 끝이 나 있으면 엄마에 대해 오해할 것 같아 한 번은 짚고 넘어가고 싶었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달 '여성중앙' 10월호를 통해 "그녀는 '술친구' 혹은 '여자사람친구'일 뿐"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나 역시 그를 술친구로 생각한다"며 "호감이 있는 술친구"라고 말했습니다.

여기에서의 '호감'은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라 밝혔습니다.

또한 김 씨는 "강 변호사는 일적으로 호탕하고 쿨하고 매력적이다. 하지만 남자로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스코리아 대회 대전 충남 미스 현대자동차 출신인데, 당시 한화 홍보대행사인 '한컴'에 소속돼 있으면서 알고 지낸 사람들이 꽤 있다"며 "다들 지금 '한 자리'하고 있어서 자연스럽게 강 변호사에게 소개시켜줬을 뿐"이라며 강용석 변호사와 비즈니스적인 파트너로 지내게 된 배경에 대해서 밝혔습니다.

아울러 김씨는 홍콩 수영장 사진, 일본 카드 사건, 이모티콘을 주고 받은 문자내용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면서 "어쨌든 강 변호사와 홍콩에서 만난 게 맞고, 사실 여부를 떠나 오해의 소지를 남긴 건 잘못"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남편 A씨와 이혼 소송 중인 김씨는 "스캔들 때문에 이혼을 하는 게 아니라 원래 부부 사이가 소원했다"면서 "이번 계기(김씨의 문자내용을 몰래 절취, 언론플레이 등)를 통해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씨에 따르면 남편 A씨는 스키 국가대표 감독이자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위원장으로 국내 합숙, 외국 합숙, 전지훈련 때문에 1년에 3개월 정도만 집에 머물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집에 있더라도 온라인 게임을 하거나 오토바이를 타러 다니느라 가정에 소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씨는

이어 "그럼에도 아이들은 아빠를 좋아한다. 원하는 걸 다 해주고, 한 번 놀 때 제대로 놀아주기 때문"이라며 "헤어지더라도 남편이 아이들의 아빠라는 사실은 변치 않는다. 남편이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씨와의 더 자세한 인터뷰는 '여성중앙' 11월호를 통해 공개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역전골 논란에도...일본, 스페인 꺾고 2연속 16강 '새 역사'
  • 검찰총장, 서해피격 수사에 "선입견도 편견도 없다"
  • 한국 이어 일본에 당한 독일...또 조별리그 탈락
  • 인도에서 생방송 중이던 한국 女스트리머, '성추행 당하고 납치 당할 뻔'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홍준표 "文, 서훈 구속영장 청구되니 이젠 겁나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