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경실 씨 "남편 성추행 인정 아니다…사과문자도 변질"

기사입력 2015-11-06 19:40 l 최종수정 2015-11-06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경실 씨가 남편이 성추행을 인정했다는 보도를 적극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이경실 씨 남편이 법정에서 한 대답을 왜곡해서 보도했다는 겁니다.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친한 형의 아내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개그우먼 이경실 씨의 남편 최 모 씨.

법정에 선 최 씨가 성추행 혐의를 인정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경실 씨 측은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

재판 당시 이뤄진 질의응답이 왜곡 해석됐다는 겁니다.

이경실 씨의 소속사 측은 "술에 취해 행해진 걸 인정하느냐"는 판사의 질문에 최 씨가 "네"라고 답했을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술에 취해 행해진걸'이란 부분을 성추행으로 단정 짓는 건 잘못됐다는 겁니다.

'사과 문자'에 대해서도 항변했습니다.

최 씨는 평소 고소인이 스물세 살이나 많은 고소인의 남편을 대하는 태도에 불만이 있었는데, 당일에도 남편의 뺨을 때리는 등 비상식적인 행동을 해 욕설을 했었다는 겁니다.

그리고 다음 날 이 부분에 대해 사과한 게 마치 성추행에 대한 사과로 변질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아울러 고소인과 고소인의 남편이 이경실 씨 남편에게 수십 차례 돈을 빌렸다고 공개했습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가벽 철거" 두 차례 공문에도 꿈쩍 않는 해밀톤 호텔
  • 국민의힘 "민주노총, 법 위에 군림"…민주당 "치킨 게임으로 몰아"
  • "최중증 발달장애인 24시간 돌봄 도입"…실효성 있나
  • 내일 전국 대부분 한파경보…서울 영하 7도
  • 서방, 중국에 '백지 시위' 탄압 경고…새 반중 전선 모멘텀?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