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만복, 새누리당 입당 "해당행위 잘못 드러나면 제명할 것"

기사입력 2015-11-06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만복, 새누리당 입당 "해당행위 잘못 드러나면 제명할 것"

김만복/사진=MBN
↑ 김만복/사진=MBN


새누리당은 최근 입당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의 해당(害黨) 행위 여부를 조사해 잘못이 드러나면 제명하기로 했습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 전 원장의) 해당 행위라든지, 새누리당의 명예를 실추시킨 행위가 추가로 있는지 확인 중"이라며 "종합적으로 확인된 사실을 갖고 당헌·당규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주 초, 늦어도 월요일이나 화요일까지는 (해당 행위가 있었다는) 현장에서 상황을 보고하라고 했고, 그걸 종합해서 빠른 조치를 하겠다"며 김 전 원장의 제명이나 출당까지도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참여정부의 핵심 인사인 김 전 원장은 지난 8월27일 새누리당 서울시당에 입당 원서를 제출해 수리됐으나, 이후 10·28 재·보궐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를 지지하는가 하면 내년 4월 총선에 야권 후보로 출마할 의사를 밝히는 등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행보를 보였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황 총장은 "새정치연합 지지 발언을 한 것도 (당의) 명예 실추 정도가 아니라 분명한 해당 행위가 될 수 있다"며 "뭐라고 말을 했는지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는 있어도, 그건 해당 행위가 분명하다"고 못박았습니다.

황 총장은 김 전 원장의 입당 경위에 대해 "당시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하는 예정으로 돼 있어 수많은

입당 원서가 폭주하던 상황"이라며 "절차에 따라 입당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서울시당에서 팩스로 접수된 입당 원서를 보고 전직 국정원장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면 중앙당에 보고가 됐을 텐데, 이때 담당했던 직원이 이 사실을 꼼꼼히 챙기지 못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청도 운문댐 실종 50대 숨진 채 발견…부천 일가족 3명 가스 중독
  • 밤새 내린 눈에 전국이 하얀 세상…스키장 북적
  • 미국 차세대 전략 폭격기 B-21 위용 과시…중국·북한 핵억지력 강화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