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오는 토요일' 고속도로 정체…"지난주보다는 원활"

기사입력 2015-11-07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요일인 7일 전국적으로 비 예보에 이어 실제로 곳곳에 비가 내리면서 고속도로 교통량이 지난주보다 줄었습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잠원나들목∼서초나들목, 북천안나들목∼천안분기점 등 16.2㎞ 구간이 시속 40㎞ 미만 속도로 서행 중입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방향 서평택분기소∼행담도휴게소와 광명역나들목∼조남분기점 등 20.4㎞ 구간이,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은 이천휴게소∼일죽나들목 18.6㎞ 구간이 정체 현상을 빚고 있습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은 서창분기점∼월곶분기점, 군자분기점∼군자요금소, 안산분기점∼둔대분기점, 용인나들목∼용인휴게소, 덕평나들목∼호법분기점 등 총 23.8㎞ 구간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경부고속도로는 서울방향 상행선도 동탄분기점∼수원신갈나들목, 달래내고개∼서초나들목 등 15㎞ 구간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전 11시 승용차로 서울에서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울산 4시간34분, 부산 4시간30분, 목포 4시간10분, 광주 4시간, 대구 3시간35분, 강릉 2시간40분, 대전 2시간 등입니다.

공사는 이날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 혼잡이 오전 11시∼낮 12시 사이 절정을 보이다가 오후 8∼9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오전 11시 현재까지 서울을 빠져나간 차량은 14만대, 서울로 들어온 차량은 11만대입니다.

이날 서울을 벗어나는 하행선 교통량은 43만대, 서울로 진입하는 상행선 교통량은 42만대로 예상됩니다. 전체 고속도로 교통량은 지난주보다 감소한 443만대로 추산돼 교통 상황이 상대적으로 양호할 전망입니다.

공사 관계자는 "단풍철이 마무리되는 시점이라 나들이객이

줄어든 데다 전국적으로 비 예보가 있어 교통량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정체 상황도 지난주와 견줘 약 70%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상행 방향은 경부선이 낮 12시부터, 다른 도로는 오후 3∼4시부터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후 7시께 최대 혼잡을 보인 이후 도로별로 오후 8∼11시께 차례로 정체가 풀릴 것으로 공사 측은 내다봤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