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故 이만섭 전 의장 영결식…"의회민주주의 수호자"

기사입력 2015-12-18 14: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14·16대 국회의장을 지낸 '강골'의 소신파 정치인 고(故) 이만섭 전 국회의장의 영결식이 18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회장으로 거행됐습니다.
장의위원장인 정의화 국회의장은 영결사에서 "대화와 타협의 정치, 변칙 없는 정치로 끝까지 '의회주의'를 지켜낸 의장님의 삶 자체가 의장님이 남긴 유지"라며 "높은 뜻을 받들어 의회민주주의를 지키고 그토록 염원하던 상생과 화합, 그리고 통일의 길로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신경식 대한민국헌정회장은 조사에서 "정권이 교체되는 격변기 속에서 두 차례나 국회의장으로서 든든한 버팀목이 됐다"며 "'날치기'를 온몸으로 막아서고 '의장 당적 이탈'을 실행한 것은 의회정치사에 기록으로 남을 것"이라고 추모했습니다.
정갑영 연세대 총장은 "허스키하면서도 카랑카랑하여, 에두름 없이 곧이곧대로 쏟아지는 말씀은 듣는 이들의 가슴 속에서 더욱 크게 울렸다"며 "한국 의회민주주의를 위한 의장님의 헌신은 천고불후(千古不朽·영원히 썩지 않거나 없어지지 않음)의 공적"이라고 기억했습니다.
이날 영결식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원유철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여야 의원과 김수한·박관용·김원기·임채정·김형오·박희태 전 국회의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매서운 강추위로 실내에서 거행된 이날 영결식에서는 400석이 넘는 좌석이 모자라 일부 추모객은 1시간 내내 영결식을 서서 지켜보기도 했다. 이에 따라 국회측은 대회의실 밖에 영결식 중계화면을 볼 수 있도록 의자 100석을 추가로 설치했습니다.
부인 한윤복씨 등 직계유족, 전·현직 국회의장, 여야 당대표가 조문객 대표로 헌화와 분향을 했습니다. 이후 무대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서 이 전 의장의 생전영상이 나오자 조문객들은 침묵 속에 이 전 의장의 목소리를 경청했습니다.
국회 잔디밭에서 조총대의 조총발사 현장을 보여줄 때는 조문객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화면을 바라봤습니다. 영결식을 끝으로 국회를 영원히 떠난 이 전 의장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됩니다.
새누리당 신의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정치는 꾀가 아닌 가슴으로 해야한다'는 이 전

의장의 말씀이 사라진 지 오래"라며 "새누리당은 이 전 의장의 뜻을 이어받아 국민을 위해 일하는 정당이 되겠다"며 명복을 빌었습니다.
새정치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삼권분립이 위협받고 있는 이 시점에서 이만섭 의장의 의회주의 정신이 더 그리워진다"며 "그 정신을 살려 의회민주주의 회복에 정치권이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