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결국 개발사 대표 사퇴 선언, 게임 내 일베 용어 사용과 관련해 사과문...왜?

기사입력 2016-01-12 06:02

결국 개발사 대표 사퇴 선언, 게임 내 일베 용어 사용과 관련해 사과문...왜?

벌키트리 대표이사가 결국 개발사 대표 사퇴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터널 크래시의 개발사인 벌키트리의 대표이사가 게임 내 일베 용어 사용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대표직을 사퇴했다.

지난 9일 오후 벌키트리의 김세권 대표이사는 이터널크래시 네이버 카페에 “이터널 크래시와 관련된 모든 논란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자 한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 따르면 이번 사건을 바탕으로 기획안, 빌드, 각종 로그 등 3년간의 개발결과물을 확인하겠다고 밝혔으며, 챕터 제목과 로딩 메시지 문구 등 논란을 만든 기획 책임자는 사건이후 업무 제외 및 중징계와 함께 조사 후 해고 등의 추가 조치를 취한다고 알렸다.
결국 개발사 대표 사퇴 선언, 게임 내 일베 용어 사용과 관련해 사과문...왜?
↑ 결국 개발사 대표 사퇴 선언, 게임 내 일베 용어 사용과 관련해 사과문...왜?

김세권 대표이사는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것에 책임을 지겠다. 금번 사안을 마무리 하는 대로 대표이사직을 사퇴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개발자의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터널크래시는 게임 스테이지 중 4.19 혁명을 연상하는 4-19 스테이지에 ‘반란 진압’ 이라는 제목을,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연상하는 5-18 스테이지에

‘폭동’이라는 제목을 붙여 일베 논란이 일었다. 또한, 고 노무현 대통령의 기일인 5월 23일을 연상시키는 5-23 스테이지에는 ‘죽은 자와 산 자’라는 제목을 붙인 데 이어, 게임 로딩 화면에 ‘낡은 교과서를 수정하는 중’ 등 이른바 ‘일베 용어’를 사용하며 사용자들의 불만을 샀다.

결국 개발사 대표 사퇴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