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안하다 아이야”…부천 초등생 결석 직후 두달간 살아있었다

기사입력 2016-01-19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발견된 경기도 부천의 초등학생 A군(2012년 당시 7세)은 학교에 결석하기 시작한지 2개월여 뒤까지도 생존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A군이 2012년 7월에 병원에서 진료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A군이 부천의 모 초등학교에 입학했다가 결석하기 시작하면서 행방이 묘연해진 2012년 4월 말부터 2개월여가 지난 시점이다 . 경찰은 의료기록을 통해 A군이 여러 차례 병원과 약국을 다닌 사실을 확인했지만 2012년 7월 이후 진료내역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여러 차례 병원이나 약국을 다닌 사실은 확인되나 폭행과의 관련성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나 A군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통보한 구두소견에서 “A군의 머리와 얼굴 등에는 멍이나 상처로 인한 변색 현상이 관찰되며, 이는 A군에게 외력이 가해져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A군이 아버지 최씨(34)의 주장처럼 강제로 목욕을 하다가 넘어져 뇌진탕을 일으켰을 가능성 이외에 누군가에 의해 직접

적인 폭행을 당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해 최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은 기간에 집에서 교육 관련 방송이나 학습지를 풀게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과수는 사망 원인 등 정확한 부검 결과는 추후 통보할 예정이다.
[부천 =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