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레이더L] 대법 “광우병 쇠고기 촛불집회 경비모금은 불법 아냐”

기사입력 2016-01-19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08~2009년 광우병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 당시 시위단체가 인터넷에서 후원금을 모금한 것은 처벌할 수 없다고 대법원이 판결했다.
대법원 2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이명박 탄핵을 위한 범국민운동본부’(안티2MB) 수석부대표 백은종씨(62)의 상고심에서 2억3200여만원 불법 모금 혐의를 무죄로 본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고 19일 밝혔다.
다만 1200여만원 모금 혐의를 추가하는 검찰의 공소장 변경신청을 받아들여 사건을 다시 심리하라며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백씨 등은 2008∼2009년 ‘안티2MB’ 인터넷 카페를 중심으로 공식 후원금과 연행자 벌금, ‘조계사 회칼테러’ 부상자 병원비 명목으로 2억3000여만원을 모았다가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됐다.
기부금품법은 ‘법인·정당·사회단체·친목단체 등이 정관이나 규약에 따라 구성원으로부터 모은 금품’은 모집등록이 필요한 기부금품에서 제외했다. 대법원은 안티2MB가 사회단체 또는 친목단체 성격이어서 이들이 모금한 돈을 기부금품으로 볼 수 없다는 원심 판단을 인정했다.
다만 대법원은 항소심에서 검찰의

공소장 변경신청대로 회칼테러 부상자 병원비 명목의 모금액 1200여만원을 추가해 심리하라고 지적했다.
백씨는 2심에서 2009년 국회의원 보궐선거 때 안티2MB 차원의 후보를 낸다며 지인들에게서 선거기탁금 명목으로 802만원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만 유죄로 인정돼 벌금 3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미국 유명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 직원, 퇴사 결심 충격 이유는?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