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매매 명단 입수한 경찰…향후 수사는?

기사입력 2016-01-19 19:41 l 최종수정 2016-01-19 2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성매매 명단에 이어 장부까지 드러나면서 이제는 이들이 성매매를 했는지를 입증해야 하는 문제가 남았습니다.
경찰이 명단을 입수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성매매 고객 명단으로 불리는 리스트를 입수한 경찰.

6만여 명의 리스트에 대한 분석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성매매 의심자) 이름도 없고 전화번호만 있잖아요. 자료에 무슨 다른 단서가 있는지 찾고 있고, 분석하고 있는 단계니까…."

리스트에는 여러 개의 특정 직업군이 언급되기도 해, 이들에 대한 수사가 중점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수사에 걸림돌이 될 부분도 남아있습니다.

리스트에 나온 연락처나 직업·신체 특이사항으로는 혐의를 단정할 수 없을뿐더러, 리스트 자체에 대한 신빙성 문제도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경찰은 분석작업부터 한 뒤 문건 작성자나 관련 업체의 계좌추적 등을 통해 성매매 혐의에 대한 수사방향을 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오태윤입니다. [5tae@mbn.co.kr]

영상편집 : 오재호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영상] 비바람 뚫고 도로 위 쓰레기 치운 운전자에 누리꾼 '감동'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 반응은…고위 당국자 "문제없다"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