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朴대통령, 오바마·아베와 연쇄통화…北미사일 대응책 논의

기사입력 2016-02-09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및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잇따라 통화하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상황을 평가하고 그에 따른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20분과 11시50분에 각각 진행한 미국 및 일본 정상과의 통화에서 북한이 지난달 6일 4차 핵실험에 이어 지난 7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한미일 3국 정상은 또 북한의 거듭된 중대 도발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안보리 차원에서 강력하고 실효적인 조치가 포함된 결의안을 조속히 채택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은 안보리 상임이사국이며 일본은 2016~2017년 임기의 비상임 이사국입니다.

이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도 이날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한 제재 등 대응방안을 협의했다

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미일 3국 정상은 이날 잇따라 양자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3국 차원의 공조 체제를 본격화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앞서 박 대통령은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한 지 하루 뒤인 지난달 7일에도 오바마 대통령 및 아베 총리와 잇따라 통화하고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제재를 추진키로 한 바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우루과이전 2골' 페르난드스 "한국과 3차전, 이기고 싶다"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강원 육군 전방부대서 이병 숨진 채 발견…"원인미상 총상"
  • 윤 대통령 "중국, 북 무기개발 중단 영향력 행사 능력·책임 있어"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