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기 친 50대男 징역형, 고위급 공무원 사칭해 1억5천 가로채…수법은?

기사입력 2016-02-09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기 친 50대男 징역형, 고위급 공무원 사칭해 1억5천 가로채...수법은?

사기 친 50대 남성이 징역형을 받은 가운데 그가 사기를 친 수법이 눈길을 끈다.

고위 공직자가 차명으로 가진 강남 고가아파트를 헐값에 사게 해 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5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사기 친 50대男 징역형, 고위급 공무원 사칭해 1억5천 가로채...수법은?
↑ 사기 친 50대男 징역형, 고위급 공무원 사칭해 1억5천 가로채...수법은?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 김행순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장모(57)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건설업자인 장씨는 2010년 4월 양모씨에게 접근해 "고위 공직자가 차명으로 잠실 A아파트 100채를 보유하고 있는데, 이를 급히 반값에 처분하고 있다"고 속인 뒤 아파트 1채를 넘겨주는 조건으로 1억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장씨는 양씨에게 "정부가 부정축재 조사를 하는 바람에 극비로 원 매매가의 반값인 1채당 3억4천만원에 아파트를 급매하고 있다"며 "내가 매물 중 22채를 가져올 예정인데, 1억500만원만 빌려주면 3개월 내에 아파트 1채를 넘겨주겠다"고 꾄 것으로 조사됐다.


A아파트는 현재 109㎡ 매매가가 10억원에 육박하는 고가 아파트로, 장씨의 말은 모두 거짓이었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속인 수법이나 가로챈 금액 등을 보면 죄가 가볍지 않다"며 "피해자와 합의한 점, 동종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고 벌금형 이상 받은 적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기 친 50대男 징역형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