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천 여중생 살해 목사 부부, 살인죄 적용될까…“사이코패스 성향 없어”

기사입력 2016-02-10 0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천 여중생 살해 목사 부부, 살인죄 적용될까…“사이코패스 성향 없어”

부천 여중생 살해 용의자 목사 부부가 사이코패스 성향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학생 딸을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장기간 미라 상태로 집에 방치한 목사 아버지와 계모의 범죄심리분석(프로파일링) 결과 사이코패스(반사회적 인격장애) 성향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천 여중생 살해 목사 부부, 살인죄 적용될까…“사이코패스 성향 없어”
↑ 부천 여중생 살해 목사 부부, 살인죄 적용될까…“사이코패스 성향 없어”


경기도 부천 소사경찰서는 사건 발생 이후 수차례 범죄심리분석관(프로파일러)을 투입해 아버지 A(47)씨와 계모 B(40)씨 부부를 조사했다.

경찰은 딸 C(사망 당시 13세)양을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11개월 동안 방치한 심리적 이유와 성장과정 등을 집중 조사했다.

이번 심리조사에는 오원춘 사건과 부천 초등생 시신 훼손 사건 등에서 피의자 심리분석을 맡았던 경찰청 소속 권일용 경감과 경기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 등 2명이 투입됐다.

그러나 이들부부는 성격평가, 반사회적 인격장애 검사, 프로파일러 면담 등에서 사이코패스 성향은 드러내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9일 "특이한 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피의자들이 과거 부모로부터 학대를 당한 사실도 나타난 게 없다"고 말했다.

경찰이 A씨 부부의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진료내역을 확인한 결과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현재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된 A씨 부부에 대해 보강 수사를 벌여 검찰 송치 단계에서 살인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법률지원팀이 살인죄 적용 여부를 계속 검토하고 있다"며 "검찰에 넘기기 전까지 계속 검토한 뒤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11일이나 12일께 이번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A씨 부부

는 지난해 3월 17일 오전 7시부터 정오까지 부천의 자택 거실에서 가출했다가 하루 만에 돌아온 중학교 1학년 딸 C(당시 13세)양을 5시간에 걸쳐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는 경찰에서 "딸을 폭행한 것은 맞지만 살해할 고의는 없었다"며 살인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사이코패스 성향 없어

/온라인 뉴스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