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닛케이 이틀새 8% 폭락…15,000도 붕괴?

기사입력 2016-02-10 16:34 l 최종수정 2016-02-10 16:38

세계 경제가 침체 국면으로 들어설 것이라는 우려가 짙어지면서 일본 증시가 연이틀 폭락세를 보였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9일 닛케이평균주가 지수가 5.4% 폭락하면서 3년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한 데 이어 10일에도 오전 한 때 4% 이상 떨어졌고 오후들어 낙폭을 만회해 2.31% 하락한 채 마감했습니다. 이는 이틀새 거의 8%나 급락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조만간 닛케이지수가 15.000 아래로 내려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당국은 증시가 무너진 원인으

로 미국과 유럽의 경제 문제를 꼽았습니다. 중국 경기가 둔화하고 있는 데다 미국 경제도 흔들리고, 국제유가도 떨어지면서 글로벌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일본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 등 정책도 주가 하락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편, 닛케이 지수는 약 1년4개월 만에 16,000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