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받을 수 있게 됐다…3월2일부터 ‘시범사업 시작’

기사입력 2016-02-15 11:12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받을 수 있게 됐다…3월2일부터 ‘시범사업 시작’

말기 암환자를 위한 호스피스 서비스가 화제다.

가정 호스피스의 시범사업이 다음 달 시작되는 것. 가정 호스피스 서비스가 시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시범사업은 말기 암환자만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보건복지부는 ’말기 암 가정 호스피스 완화의료’ 시범사업을 3월 2일부터 17개 의료기관에서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말기 암환자는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을 통해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이 정기적으로 가정을 방문해 관리해주는 가정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호스피스 전문 간호사, 가정전문 간호사, 호스피스전문기관 2년 이상

호스피스 업무 종사 경력 간호사가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회복지사의 경우 1급 사회복지사가 각 가정을 찾는다.

환자는 집에서 증상 관리, 상담, 영적·사회적 돌봄 등을 받게 된다.

복지부는 앞으로 1년간 시범사업을 하고서 제도를 보완해 내년 본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