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한국인 탄 유조선 아프리카서 피랍 후 구출

기사입력 2016-02-23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인 탄 유조선 아프리카서 피랍 후 구출

한국인 선원이 탄 한국 해운회사 소속 유조선이 최근 아프리카에서 해적들에 납치됐다가 구출됐다고 나이지리아 해군이 22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나이지리아 해군에 따르면 아랍에미리트(UAE) 기업 소유로 한국의 한 해운회사에 임대된 파나마 선적의 유조선 막시무스호가 지난 11일 아프리카 서부 기니만의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인근 해상에서 납치됐습니다.

4천700t 규모의 이 선박에는 한국, 인도, 파키스탄, 중국, 수단, 가나 출신 선원들이 타고 있었다고 헨리 바발롤라 해군 소장이 밝혔습니다.

나이지리아 해군은 20일 밤 나이지리아 라고스 남서쪽으로 500㎞ 떨어진 해상에서 구출작전을 펼쳐 해적 1명을 사살하고 선원들을 구해낸 뒤 라고스항까지 막시무스를 무사히 인도했습니다.

작전을 지휘한 바발롤라 소장은 "해적들이 '이 배는 막시무스호가 아니다'고 부인하면서 긴장된 대치 상황이 벌어졌다"며 "우리는 외교적인 해결을 시도했으나 해적들이 투항을 거부했고 한 해적이 사격을 시작해 진입작전을 펼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해적 2명이 선원 2명을 인질로 붙잡고 달아나 계

속 추적 중이라고 해군은 밝혔습니다.

여전히 인질로 잡힌 선원 2명 중 1명은 인도인으로 확인됐으며, 나머지 1명은 파키스탄인으로 추정됩니다.

아프리카 기니만에서 이 선박이 납치된 것은 최근 5년 동안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지난 2014년에는 'SP 브뤼셀'이라는 이름으로 운항하던 중 납치돼 구출 과정에서 선원 1명과 해적 2명이 사살된 적이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월드컵 열기 속 4년 만에 열린 의원축구 한일전…결과는 '한국 승'
  • "사무장병원 등 불법 청구로 13년간 3조 빼내"…건감보험 재정누수 '심각'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진료는 의사에게] 숨은 당뇨를 찾는 '당화혈색소'…6.5% 이상 당뇨병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정용진, 레스토랑서 아들과 대화 사진 공개…"대화 내용은 절대 못 밝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