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생활고 때문에…" 30대男, 새마을금고서 '어설픈 강도짓'

기사입력 2016-03-28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강도짓을 하려다가 미수에 그친 30대 가장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김기현 부장판사)는 강도미수 및 건조물침입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3)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8일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월 6일 오전 8시 10분께 경북 경산의 한 새마을금고에 검은색모자를 눌러 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채 침입했습니다.

혼자 영업을 준비하던 여직원 입을 손으로 막으며 "가만히 있어"라고 위협했지만, 이 여직원이 피고인을 뿌리치고 달아나면서 범행은 미수에 그쳤습니다.

A씨는 대출금 연체와 카드빚 등으로 생활이 궁핍해지자 집 인근 새마을금고에서 무작정 범행에 나섰다가 쇠고랑을 찼습니다.

범행 도구로 청테이프를 미리 준비하기는 했지만, 흉기 등을 휴대하지는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보안이 취약한 시간대를 노려 혼자 있던 직원을 상대로 범행을 하려 하는 등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피고인이 가장으로서 경제적으로 매우 곤궁한 처지에서 범행에 이르게 됐고 초범인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피해자도 A씨의 딱한 사정을 알고 이 사건 선고공판에 앞서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는 뜻을 재판부에 전달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