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CGV 인천 주안역점 정전 소동…관객 600여 명 대피

기사입력 2016-04-28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GV 인천 주안역점에서 정전 소동이 일어났다.

27일 오후 9시50분께 인천시 남구 CGV 주안역점에서 갑자기 일어난 영화관의 정전으로 영화를 보던 관람객 600여 명이 대피했다.

이날 정전은 20여 분만에 복구 작업을 마쳤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일부 관람객의 항의가 이어졌다.

이번 정전 소동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