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우체국알뜰폰 50분 무료통화의 힘…가입자 4배 급증

기사입력 2016-04-28 1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체국알뜰폰 50분 무료통화의 힘…가입자 4배 급증

우체국 알뜰폰/사진=연합뉴스
↑ 우체국 알뜰폰/사진=연합뉴스


우체국 알뜰폰이 50분 무료통화라는 파격적인 마케팅에 힘입어 가입자가 무려 4배나 급증한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1분기 우체국알뜰폰 가입자가 19만7천733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3만9천201건보다 무려 404%나 증가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이는 50분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등 공격적인 요금제를 내놓은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우본은 또 일부 가입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알뜰폰 이용자들은 평균 2만여원 정도 통신비 절감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지난해 4분기 이동통신 3사 가입자의 1인당 매출(ARPU)은 3만6천458원이었지만, 알뜰폰 가입자의 ARPU는 1만1천89원으로 2만5천원가량 차이가 났습니다.

우본은 또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이벤트 상품을 출시합니다.

기본료 1만7천원의 청소년 전용요금제에 가입하면 데이터를 최대 4GB까지 사용할 수 있고, 갤럭시S6 엣지+를 할부원금 61만원에 판매해 데이터 700MB 제공 요금제와 결합하면 월 3만6천원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우체국알뜰폰도 실시간으로 음성통화와 데이터 등의 사용량을 알 수 있게 됩니다.

우본은 또 29일부터 우체국알뜰폰 가입자 및 10개 알뜰폰 제휴업체의 230만 가입자들이 모바일로 본인의 통화·데이터·문자 사용량과 요금을 실시간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인터넷우체국 모바일 페이지(m.epost.kr)에서 조회 서비스를 선택한 뒤 회원가입하거나 로그인해 본인 확인 절차를 거치면 됩니다.

우체국알뜰폰 가입자는 물론 우체국이 아니라 다른 경로를 통해 스마텔·유니컴즈·아이즈모바일·큰사람·이지모바일·위너스텔·에넥스텔레콤·세종텔레콤·인스코비·머천드코리아 등 제휴 알뜰폰에 가입한 사람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 고객이 궁금한 사항을 물으면 답변을 해주는

'묻고 답하기' 서비스도 제공됩니다. 이에 따라 콜센터의 업무 부하가 분산되면서 한창 바쁠 때는 통화 연결이 어려웠던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우본은 내다봤습니다.

우본 관계자는 "실시간으로 사용량과 요금을 파악할 수 있게 되면 예상치 못한 '요금 폭탄'을 맞는 일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뉴스추적] 광복절 연설에 '헌법 10조' 등장한 이유는?
  • 중부지역 오락가락 기습 폭우…잠수교 보행자 통행 제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양평서 보양식 나눠먹다 마을 주민 집단 감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