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안산 토막시신 40대 남성…"가족과 5년 전 연락두절"

기사입력 2016-05-05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건 현장/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연합뉴스
↑ 사건 현장/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연합뉴스

경기 안산 대부도 토막시신 사건 피해자인 40대 남성은 가족과 수년 전부터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는 5일 피해 남성 최모(40)씨의 가족들에게서 "5년 전 마지막으로 연락이 닿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토막시신의 상반신을 부검했으며, 경찰은 시신의 신원이 인천에 거주하는 최씨인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최씨는 가족과 떨어져 홀로 살아온 탓에 실종신고도 접수된 바 없었습니다.

경찰은 최씨의 가족과 면담하는 등 주변인 탐문수사에 나섰지만, 별다른 성과는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최씨의 휴대전화 통화기록 및 계좌내역을 조사하고, 자택수색을 벌이는 등 용의자 찾기에 주력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가 가족들과 워낙 오래 전부터 연락을 끊고 살아온 탓에 수사에 도움이 될 만한 단서는 찾지 못했다"며 "최씨의 행적을 추적해 용의자 찾기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1일 오후 3시 50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 내 불도방조제 입구 근처 한 배수로에서 마대에 담긴 최씨 하반신 시신이 발견된 데 이어 3일 오후 2시께 대부도 북단 방아머리선착장 인근 시

화호쪽 물가에서 상반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국과수 부검결과 1차 사인은 외력에 의한 머리손상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습니다.

최씨의 상반신 시신에는 흉기 상흔과 골절도 다수 관찰됐지만, 피의자의 혈액이나 피부조직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