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우리 모두 피해자" 곡성 공무원 가족, 공시생 유족 용서

기사입력 2016-06-03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 모두 피해자" 곡성 공무원 가족, 공시생 유족 용서

곡성 공무원/사진=연합뉴스
↑ 곡성 공무원/사진=연합뉴스


아파트 20층에서 투신한 공무원시험 준비생과 부딪히는 불의의 사고로 숨진 전남 곡성군 공무원 양 주무관의 발인식이 오늘(3일) 엄수됐습니다.


인이 돼버린 공시생의 유족은 이날 장례를 마친 양 주무관의 가족을 찾아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했습니다.

"생각해보면 우리 모두가 피해자다. 상처를 치유하고 열심히 살았으면 좋겠다."

양 주무관 가족은 위로의 말을 전하며 고개 숙인 채 눈물 흘리는 공시생 유족을 용서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오후 5시인데' 어린이보호구역서 '만취' 음주운전…하교하던 초등생 사망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카타르] '붉은 악마의 도시'된 도하…"8강, 4강까지 쭉쭉!"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