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민구 "사드 배치 의지 있다"…한미 간 논의는 안 해

기사입력 2016-06-04 19:41 l 최종수정 2016-06-04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 이른바 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한민구 국방장관이 사드 배치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한미 국방장관이 만났을 때 사드 문제를 논의하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한미 국방장관이 만나기 전부터 회담 의제로 논란이 됐던 사드 배치 시기.

하지만, 두 사람의 회담에서 사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대신 한민구 국방장관과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북핵 폐기를 촉구하며, 국제사회의 효과적인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회담에서 사드 문제를 논의하지 않은 건 대북 제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한 장관은 다만 사드 배치 문제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군사적으로 유용하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실제로 한미 공동실무단은 사드 배치 지역과 시기, 비용을 계속 검토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문상균 / 국방부 대변인 (지난 2일)
- "(사드 배치 문제는) 현재도 계속 협의 중에 있고, 협의가 종료되면 필요한 사항들은 알려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한 장관은 이어 한미일 3자 회담과 중·일 측과의 개별 양자 회동에서도 북핵 문제는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며, 효과가 날 때까지 압박을 유지하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용인 리조트 불로 130여 명 대피…인천·순천 화재로 3명 사망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청도 운문댐 실종 50대 숨진 채 발견…부천 일가족 3명 가스 중독
  • 미국 차세대 전략 폭격기 B-21 위용 과시…중국·북한 핵억지력 강화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