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환절기 건강 위협하는 건초열은 무엇?…외출 삼가야

기사입력 2016-06-05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 사진=MBN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길목에 건강을 위협하는 건초열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건초열은 알레르기성 부비강염으로 고초열이라고도 부릅니다.

주로 공기 중에 떠다니는 식물 가루가 눈이나 코 등을 통해 몸으로 들어와 발생합니다.

가축용 건초를 만드는 시기에 발생한다고 해서 건초열이라는 명칭이 붙었습니다.

일반적인 증상으로는 재채기, 코막힘, 눈 가려움증

등이 있습니다.

가루와 접촉할 때 몸에서 히스타민 등의 물질이 분비돼 증상이 나타납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봄부터 초여름까지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계절에 외출을 삼가는 게 좋습니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에 점차적으로 노출시켜 천천히 탈감작시키는 장기적인 치료 요법도 있습니다.

또 기관지 등에 좋은 차를 다려 마시는 것도 방법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