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장 화재 잇따라…1명 화상입고 병원 이송

기사입력 2016-06-18 08:40 l 최종수정 2016-06-18 10:07

【 앵커멘트 】
경기도 용인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60대 남성이 화상을 입었습니다.
인천의 한 도금 공장 화재로 직원 3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김순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시커먼 연기가 하늘을 뒤덮었습니다.

어제(17일) 오후 5시 10분쯤 경기도 용인의 의료기관 세탁물 처리업체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60대 남성이 기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오늘 오전 0시 20분쯤에는 부산시 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화재가 났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불은 가게 집기류 등을 태워 24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소방당국은 지하 1층의 음식점 내부 창고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저녁 7시 10분쯤에는 인천시 남구 주안공단 내 도금공장에서 불이 나 직원 3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앞서 오후 3시 40분쯤에는 서울 풍납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2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아파트에 살던 20대 여성이 피운 향초의 촛불이 커튼에 닿아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편집 : 한주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