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무원의 사회적응 돕는 공로연수제

기사입력 2016-06-18 21:23 l 최종수정 2016-06-18 2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공로연수라고 들어보셨습니까.
정년퇴직을 앞둔 공무원들이 은퇴 이후를 준비할 수 있게끔 퇴직전 1년이나 6개월 동안 집에서 쉴 수 있 시간을 주는 제도인데요.
수당을 제외한 월급은 그대로 받고, 이에 더해 연수 계획을 세우면 이를 지원해주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 공로연수제를 둘러 싸고 최근 말이 많습니다.
오는 7월부터 제도가 약간 바뀌면서 퇴직 직전 누구나 받았던 공로연수제를 공무원 개인의 선택에 맡기도록 한 건데요.
때문에 마지막까지 직장에 나오겠다는 말년차 선배 공무원들과 선배들이 빠지면 그 자리로 승진하려던 후배 공무원들 사이에 갈등까지 빚고 있습니다.
김수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나경원, 윤석열 캠프 합류?…하태경 "내가 마지막 아냐"
  • '친형 회사 옷' 입은 방탄소년단 정국…공정위 "뒷광고 아니야"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한류스타도 당했다"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개그맨은 투자 유도
  • 지네에게 물려 입술 퉁퉁 부은 브라질 여성…"필러 맞은 거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