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전 밀집지 가보니…"후쿠시마 악몽 떠올라"

기사입력 2016-07-07 09:46 l 최종수정 2016-07-07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그제 저녁 울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가장 불안에 떨었을 사람은 아마 원전 밀집단지가 있는 인근 지역 주민들이었을 겁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떠올랐던 걸까요?
주민들은 잠을 설칠 정도로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박상호 기자가 원전 밀집단지를 다녀왔습니다.


【 기자 】
▶ 인터뷰 : 한재동 / 고리원전 인근 주민
- "피부로 느낄 정도로 많이 흔들렸어요. 피부로 느낄 정도로…."

「이번 지진 진앙지에서 고리 원전까지는 고작 65km.」

「부산과 울산에 걸쳐 모두 8기가 가동 중인데, 최근 허가가 난 신고리 5, 6호기가 건설되면 이 일대에만 10기가 들어섭니다.」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제 뒤로 보이는 곳이 바로 고리원자력본부입니다. 다행히 이번 지진으로 인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주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숙 / 고리원전 인근 주민
- "덤프트럭이 지나가는 줄 알았어요. 알고 보니까 지진이라고 하더라고요. 원자력(본부)도 가깝고 어제 좀 겁이 나더라고요."

특히 이번 지진이 발생한 곳이 거대한 활성단층대라는 점에서 더욱 불안감을 키웠습니다.

▶ 인터뷰(☎) : 홍태경 /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규모 5의 지진이 발생했다는 것은 차후에 단층 규모에 따라서 보다 더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올 들어 울산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만 5번, 그 규모도 점점 커지고 있어 주민들은 작은 여진에도 긴장감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 hachi@mbn.co.kr ]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정치톡톡] 도이치모터스 / 유동규 감시? / 정청래 학폭
  • 파도와 싸우며 부표 잡고 32시간 버텨…선원 2명 구조, 선장은 숨져
  • [뉴스추적] 누리호 절반의 성공 / 카운트다운 / 엄빌리칼 / 광명성 4호
  • 유명 유튜버 등 16명 '뒷광고' 탈세하다가 적발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