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그 많던 커피자판기는 어디로 갔을까

기사입력 2016-07-13 20:01 l 최종수정 2016-07-13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예전엔 커피 자판기 앞에서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누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는데요.
요즘엔 어찌 된 일이지 커피 자판기를 아예 찾기 어려워졌습니다. 왜일까요?
최인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한때 자판기 커피를 애용했던 직장인 박현예 씨, 최근엔 마셔본 기억이 거의 없습니다.

▶ 인터뷰 : 박현예 / 직장인
- "설탕이 있는 커피믹스는 조금 최근에 안 찾게 되고, 깔끔하게 아메리카노를 먹거나…."

어디서나 보이던 커피 자판기가 자취를 감췄습니다.

그나마 지하철역에 커피 자판기가 설치되어 있지만, 자판기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실제로 커피 자판기는 4년 새 30% 가까이 급격히 줄었습니다.

그 많던 커피 자판기는 어디로 갔을까?

철거된 커피 자판기가 창고에 가득 놓여 있습니다.

▶ 스탠딩 : 최인제 / 기자
- "겉으론 멀쩡해 보이는 커피자판기인데요. 커피는 안 팔리는데 유지 비용은 만만치 않다 보니 자판기 사업을 그만두는 사업자들이 크게 늘었습니다."

▶ 인터뷰 : 임왕빈 / 자판기 전문업체 대표
- "예전엔 자판기 2대만 가지고도 자녀 학비로 다 가르치고 했었는데 매출이 너무 저조하다 보니까 운영을 할 수 없는 단계까지…."

커피 전문점에선 찬물에 우려낸 콜드브루 등 새로운 커피를 잇따라 내놓고, 편의점에선 아메리카노를 5백 원에 팔고 있습니다.

또 자판기 위생 논란이 일며 자판기 커피를 찾는 사람이 줄어든 것입니다.

친구끼리 직장 동료끼리 부담없이 마시던 자판기 커피가 차츰 추억으로 남게 됐습니다.

MBN뉴스 최인제입니다. [ copus@mbn.co.kr ]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속보] 당정 "재난지원금 대상, 대폭 확대...액수도 상향"
  • '또' 내려앉은 비트코인…5천100만원대
  • 안철수 "3·1절 집회, 정권 돕는 길"…보수단체에 자제 요청
  • 김동성, 의식 흐릿한 상태로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