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3만 원 넘는 지출 증명해야"…아파트 관리 비리 꼼짝 마

기사입력 2016-07-13 21:00 l 최종수정 2016-07-13 2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몇 달 전 정부가 집계한 아파트 관리 비리가 1천 건을 넘었는데요.
내년부터 3만 원이 넘는 아파트 관리자의 지출 비용은 영수증 외에 별도의 증빙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합니다.
고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2014년 배우 김부선 씨가 아파트 난방비 비리 의혹을 제기한 이후 국정감사까지 열리며 투명한 아파트 관리는 화두가 됐습니다.

▶ 김부선 / 배우 (2014.10 국정감사)
- "우리 돈이 어떻게 쓰이는지 물어볼 수조차 없고, 어떤 정보도 알려주지 않고 교도소보다 더 폐쇄적인 곳이 관리사무실이었습니다."

정부 감사 결과 1,255건의 부정사례가 적발돼 제도 개선의 필요성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 스탠딩 : 고정수 / 기자
- "아파트 관리 비리를 막기 위한 공동주택관리 회계처리기준 제정안과 감사기준 개정안이 추진됩니다."

3만 원이 넘는 모든 거래에 대한 증빙은 영수증 외에 세금계산서 등으로 해야 하고,

비리가 자주 발생하는 헬스장 등 복리 시설 운영의 수익 출처는 명확하게 구분해야 하며 회계 감사 절차도 까다로워집니다.

이와 관련해 일선 관리사무소는 확실한 회계 감사 기준이 중요하다는 반응입니다.

▶ 인터뷰 : 관리사무소 관계자
- "공인회계 감사 기준은 현재 명확하지 않아 공인회계사마다 차이가 커 현장에서 혼란스러운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정부는 미비점을 개선해 8월 말까지 고시한 후 내년부터 새 기준을 적용합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어제 백신 이상반응 97건…알레르기 반응은 없어
  • [시사스페셜]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총장, 제 3지대서 시작할 가능성"
  • '세계 3위' 인천공항 있는데…가덕도 '물류 허브' 가능할까?
  • 김동성, 의식 흐릿한 상태로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