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혼 절대 안돼" 아내 요구에 방화 저지른 남편

기사입력 2016-08-12 1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혼 절대 안돼" 아내 요구에 방화 저지른 남편

이혼 방화/사진=연합뉴스
↑ 이혼 방화/사진=연합뉴스


경기 평택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남성이 아내가 이혼을 요구하자 집에 휘발유를 붓고 불을 붙이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2일 집에 불을 질러 아내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A(3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 10분께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의 한 아파트 9층 자택에서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아내 B(25)씨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씨는 온몸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입니다.

A씨는 양팔과 다리 등에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화재 직후 A씨는 경찰에 "아내가 이혼을 요구해 몸싸움을 하다가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방화 직전 A씨는 인근 주유소에서 휘발유 1만원 어치를 구입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A씨는

거실에 휘발유를 뿌린 뒤 아내와 몸싸움을 하던 중 불을 붙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날 불은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으며 아파트 주민 2명이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B씨의 건강 상태를 지켜본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