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충북 단양 36.8도…7월 이후 가축 16만 마리 떼죽음

기사입력 2016-08-13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충북 단양 36.8도…7월 이후 가축 16만 마리 떼죽음
폭염/사진=연합뉴스
↑ 폭염/사진=연합뉴스

충북 단양 영춘면의 13일 낮 최고 기온이 36.8도까지 치솟는 등 불볕더위가 계속되면서 도내에서 온열환자와 가축폐사가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충북 전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이날 낮 최고 기온은 단양 영춘면 36.8도, 영동 35.7도, 증평 35.3도, 옥천 35도, 보은 34.7도, 제천 34.4도, 청주 34.2도, 진천 34.3도, 충주 34도, 괴산 33.6도, 음성 33.4도를 기록했습니다.

이처럼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며 온열환자가 이날 하루에만 2명(열탈진1, 기타 1) 발생했습니다.

첫 환자가 나타난 지난 5월 22일부터 지금까지 발생한 누적 온열환자는 85명(열사병 20명·열탈진 43명·열경련 13명·열실신 7명·기타 2명)에 달했습니다.

무더위에 가축도 떼죽음을 당했습니다.

폭염이 기승을 부린 지난달부터 이날까지 도내에서 모두 16만6천930마리의 닭과 오

리, 돼지가 죽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보험회사로부터 피해 보상을 받은 가축은 2만9천869마리(닭 2만9천164마리·오리 700마리·돼지 4마리·소 1마리)입니다. 나머지 13만7천61마리(닭 1만3천600마리·오리 1천마리·돼지 61마리)는 폭염 피해 여부를 심사 중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전 정부 탓" "무능한 군"…미사일 낙탄 사고에도 '네탓' 공방
  • 이준석 가처분 모두 '기각·각하'…정진석 "현명한 판단 감사"
  • 軍 급식에 나온 랍스터와 초밥…"'짬밥'이 달라졌어요!"
  • 정부, '보훈부 승격' 조직개편안 확정…60여 년 만에 성사될까?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