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구본찬도 2관왕…한국 양궁 '전 종목 석권' 신화를 쏘다

기사입력 2016-08-13 2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리우올림픽에서 양궁 구본찬이 개인전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2관왕을 달성했습니다.
대표팀은 금메달 4개를 모두 쓸어담으며 사상 첫 전 종목 석권이라는 대업을 이뤘습니다.
브라질 리우에서 이도성 기자입니다.


【 기자 】
8강과 4강전을 연장 슛오프 끝에 통과한 구본찬은 결승에서도 5세트 마지막 활이 과녁에 꽂히고서야 활짝 웃었습니다.

단체전에 이어 개인전에서도 금메달.

관중석을 향한 큰 절로 기쁨과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 인터뷰 : 구본찬 / 남자 양궁 국가대표
- "한 발로 끝날 수도 있고 (금메달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후회 없이 쏘자' 하면서 자신감을 줬는데 잘 된 것 같아요."

구본찬의 금메달로 양궁 대표팀은 4개의 금메달을 모두 거머쥐었습니다.

오로지 실력만으로 대표를 선발하고, 변화하는 경기 방식에 발맞춰 피나는 훈련을 거듭해 올림픽의 새 역사를 썼습니다.

▶ 인터뷰 : 문형철 / 양궁 국가대표팀 감독
- "엄청나게 연습하고 훈련하고 연구하기 때문에 가능합니다. 끝없는 변화에 맞춰서 변하고 새로운 방법을 적용해서 항상 새로운 선수가 나오고…."

10년 넘게 양궁협회장을 맡아온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의 전폭적 지원도 한몫했습니다.

최신 기술

인 맞춤형 그립으로 흔들림을 최소화하고 뇌파를 측정해 분석함으로써 최상의 상태로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했습니다.

▶ 스탠딩 : 이도성 / 기자 (리우데자네이루)
- "최고의 자리에서도 끊임없이 변화했던 한국 양궁, 전 종목 석권은 단순한 신화가 아닌 땀과 노력의 결과였습니다. 리우에서 MBN뉴스 이도성입니다." [ dodo@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민주 "내일까지 이상민 파면" vs 국힘 "저의가 뭐냐"…예산안·국조 '빨간불'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