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당 지킨 사람, 당도 지켜줘야"…박혜자 전 의원 쓴소리

기사입력 2016-08-13 2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당 지킨 사람, 당도 지켜줘야"…박혜자 전 의원 쓴소리
박혜자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 박혜자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혜자 전 의원이 당에 쓴소리를 남기며 광주시당 위원장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박 전 의원은 13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민주 광주시당 정기 대의원대회 인사말을 통해 "탈당은 당선으로 이어졌지만, 당을 끝까지 지킨 사람은 출마조차 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의 이날 발언에는 지난 총선 당시 탈당과 분당 사태로 어수선한 당을 지켰음에도 자신의 지역구였던 광주 서구갑 공천에서 송갑석 후보에게 밀려났던 처지가 담겨 있습니다.

그는 "주위의 따가운 눈총 속에서도 우리 당을 끝까지 꿋꿋이 지켰다"며 "당을 지킨 사람을 당도 지켜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물러나는 광주시당 위원장으로서 총선 패배에 대해 사과하고 정권교체 의지도 다졌습니다.

박 전 의원은 "탈당과 분열의 광풍 속에서 광주시당은 8개 지역구 의석을 하나도 갖지 못하는 참으로 궁색한 처지로 전락했다"며 "시의회, 구의회에서도 어제까지 동지였던 의원들끼리 서로 싸우는 처지가 됐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독점은 패배로 돌아왔다. 광주시당을 책임진 위원장으로서 당원동지 여러분께 패배에 대한 뼈아픈 반성과 용서를 빈다"고 말했습니다.

박 전 의원은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백의종군하고 정권교체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유일하게 20대 국회에 등원한 이개호 의원 역시 대의원대회 인사말에서 당을 향한 직언을 이어갔습니다.

이 의원은 "광주시민 여러분은 우리에게 매를 주셨다"며 "'정신 차리고 반드시 이겨서 우리의 한을 풀어달라'고 사랑의 매를 주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용인 리조트 불로 130여 명 대피…인천·순천 화재로 3명 사망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청도 운문댐 실종 50대 숨진 채 발견…부천 일가족 3명 가스 중독
  • 미국 차세대 전략 폭격기 B-21 위용 과시…중국·북한 핵억지력 강화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