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유희관 12승·김재환 28호포…두산 선두 수성

기사입력 2016-08-13 2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희관 12승·김재환 28호포…두산 선두 수성
두산 유희관/사진=연합뉴스
↑ 두산 유희관/사진=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넥센 히어로즈를 잡고 1위 자리를 굳게 지켰습니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넥센전에서 8-0으로 완승을 했습니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왼손 투수 유희관이었습니다.

유희관은 스트라이크 존 구석에 자유자재로 공을 던지며 8이닝 114구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12승(4패)을 거뒀습니다.

타선에서는 4번 타자 김재환의 활약이 돋보였습니다.

김재환은 시즌 28호 홈런을 팀 3천 번째 홈런으로 장식했고, 3타수 2안타 1볼넷 4타점으로 넥센 마운드를 두들겼습니다.

두산은 3회말 안타 5개와 사사구 2개를 묶어 대거 6득점,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습니다.

1사 만루에서 김재환이 결승 2타점 적시타를 쳤고, 양의지의 희생플라이와 허경민의 1타점 안타, 국해성의 2타점 안타가 이어졌습니다.

4회말에는 김재환이 최원태를 상대로 투런포를 때려 두산에 역대 3번째 3천 홈런을 선사했습니다.

인천에서는 SK 와이번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제물로 3연승 행진을 벌여 4위를 지켰습니다.

SK는 인천 SK 행복드림 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홈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습니다.

1회말 SK는 1사 1, 3루에서 4번 타자 정의윤이 1타점 중전 안타로 선취점을 냈고, 이재원의 우중간 안타가 이어져 1점을 보탰습니다.

2회말 헥터 고메즈가 시즌 19호 솔로포, 4회말 김동엽이 시즌 4호 솔로포를 터트려 4-0으로 앞서갔습니다.

뒤늦게 발동이 걸린 롯데는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최준석이 시즌 16호 솔로 홈런을 쳤고, 부상을 털고 돌아온 오승택이 시즌 첫 투런포로 1점

차까지 추격했습니다.

롯데는 2사 후 김문호가 볼넷으로 출루해 마지막 기회를 만들었지만, 황재균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이날 마지막 아웃카운트가 올라갔습니다.

SK 선발 임준혁은 5이닝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SK 이적 후 첫 승리(시즌 2승)를 거뒀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리설주 붕어빵 딸 또 등장…'4대 세습' 사전작업?
  • 김정은, ICBM 이동식 발사차량에 영웅 칭호…또 딸과 공개 행보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