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프랑스 지자체, 무슬림 여성 수영복 '부르키니' 잇달아 퇴출

기사입력 2016-08-14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랑스 지자체, 무슬림 여성 수영복 '부르키니' 잇달아 퇴출
부르키니/사진=연합뉴스
↑ 부르키니/사진=연합뉴스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잇따른 테러로 이슬람교에 대한 반감이 높아진 프랑스에서 무슬림 여성 수영복인 '부르키니'(burqini)가 퇴출당하고 있습니다.

프랑스 남부 빌뇌브-루베시는 13일(현지시간) 관내 해수욕장에서 전신 수영복인 부르키니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BFM TV가 보도했습니다.

신체를 전부 가리는 무슬림 여성 전통의상인 부르카와 비키니를 합쳐 만든 신조어인 부르키니는 여성이 신체를 가리는 이슬람 전통을 지키면서도 수영을 할 수 있도록 무슬림 여성을 위해 만들어진 수영복입니다.

프랑스에서 부르키니를 금지하기는 칸영화제가 열리는 칸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리오넬 루카 빌뇌브-루베 시장은 "위생상 이유로 금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루카 시장은 부르키니 금지가 차별적인 조치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지역이 테러를 당한 상황에서 공공질서를 어지럽히는 어떤 소란도 피하기 위해 필요하다"라고 반박했습니다.

남부 휴양도시 니스에서는 지난달 14일 대혁명 기념일 불꽃놀이를 즐기던 시민과 관광객에게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트럭을 몰고 돌진해 85명이 숨졌고 300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지난달 부르키니 금지 규칙을 시행한 다비드 리스나르 칸 시장도 "프랑스와 종교시설이 현재 테러 목표가 되는 상황에서 종교를 드러내는 수영복은 공공질서를 어지럽힐 수 있어서 금지할 필요가 있다"고 금지 배경을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9일 프랑스 남부 레펜미라보에 있는 수영장 스피드 워터 파크는 다음 달 무슬림 여성과 어린이를 위한 부르키니 파티에 수영장을 빌려주기로 했다가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대여 계획을 취소했습니다.

법원도 부르키니 금지 조치가

위법이 아니라고 판결했습니다.

니스 법원은 '이슬람혐오주의 반대단체'(CCIF)가 칸의 부르키니 금지 규칙이 위법이라면서 중단 결정을 내려달라고 낸 소송에서 "한 달 전 니스에서 발생한 이슬람 공격과 국가비상사태 상황을 고려할 때 독특한 수영복을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일본 팬 왜 이러나...코스타리카전서 '욱일기' 응원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