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민상조 대표, 경찰 출석 앞두고 숨진 채 발견돼

기사입력 2016-08-31 16:53 l 최종수정 2016-09-01 17:08


횡령·배임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국민상조 대표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31일 오전 8시 5분쯤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의 한 건물 5층 옥상에서 국민상조 대표 A씨(47)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공동대표 B씨(39)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건물은 국민상조가 폐업 전까지 본사로 사용했던 건물이다.
A씨의 차량에는 “갑작스러운 폐업으로 고객께 실망을 안겨 죄송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다른 상조회사와 협의 중”이라는 내용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다.
A씨는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횡령·배임 혐의로 수사 의뢰됐으며, 경찰의 소환 통보를 받고 이날 오전 10시 김포경찰서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A씨는 앞서 2011년 따로 설립한 국민상조 자회사로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특경가법상 배임 등)로 구속기소돼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기도 했다.
국민상조는 자산 규모가 370억원에 달하는 중견

회사였으나 2013년 부채가 919억원까지 이르는 등 경영난을 겪으며 지난 5일 폐업했다. 회원들이 납부한 선수금은 940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고 공정위 수사의뢰 사건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홍두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