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우조선해양 고문단 40%, 출근도 없이 16억 원 수령"

기사입력 2016-09-08 10:33 l 최종수정 2016-09-08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우조선해양 고문단 40%, 출근도 없이 16억 원 수령"

대우조선해양/사진=MBN
↑ 대우조선해양/사진=MBN


낙하산 논란이 끊이지 않는 대우조선해양 고문단 10명 중 4명은 단 한 차례도 출근하지 않고 자문료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해영 의원이 산업은행에서 제출받아 8일 공개한 '대우조선해양 고문단 출퇴근 현황'에 따르면 2008∼2015년 재직한 고문은 3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고문단에는 대우조선해양 출신 7명, 국책은행 출신 4명, 군 출신 6명, 정치권 출신 5명, 국가정보원 출신 3명, 공기업 출신 3명 등이 포함됐습니다.

이들에게 지급된 자문료는 총 70억 원에 이르며, 근무 기간에 한 번도 출근하지 않은 고문 12명에게도 총 16억3천만 원이 지급됐습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출신인 신영균 고문은 2012∼2015년 3년간 재직하며

한 차례도 출근하지 않았으나 5천800만 원의 차량운영비용을 지원받았습니다.

김 의원은 "주인 없는 대우조선해양이 출근도 하지 않는 고문에게 거액의 자문료와 차량 운영비용을 지급하는 등 방만 경영을 일삼는 동안 국민 혈세로 지원된 공적자금이 눈먼 돈처럼 새나갔다"고 지적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서해 피격' 서훈,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염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군산 '관리도' 남쪽 해상서 부선 침몰…인명 피해는 없어
  • [카타르] 네이마르, 한국전 뛸까…팀닥터 "공 갖고 훈련한 뒤 판단"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