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새누리, 주요 대선주자 홍준표 '성완종 리스트' 실형 선고로 도덕성 거론되나

기사입력 2016-09-08 20:59

새누리, 주요 대선주자 홍준표 '성완종 리스트' 실형 선고로 도덕성 거론되나

성완종 리스트 홍준표/사진=MBN
↑ 성완종 리스트 홍준표/사진=MBN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된 홍준표 경남지사가 8일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이 선고된 데 대해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당 대표까지 지내고 잠재적 대권 후보군으로도 거론됐던 홍 지사가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실형을 받자 공식 논평을 내지 않은 채 거리를 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정치권 실세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의 한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할 뿐 당에서 특별히 홍 지사에 대한 입장을 낼 사안은 아니다"라면서 "홍 지사가 항소 의견을 밝힌 만큼 계속 지켜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직자는 또 "홍 지사는 광역단체장으로서 현역 의원도 아니기 때문에 중앙당에서 왈가왈부할 문제도 아니고, 할 수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성완종 리스트 사건이 불거지면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여권 전체의 도덕성에 타격을 받지 않을까 하는 기류도 감지됩니다.

그러나 더민주 금태섭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성완종 전 회장이 죽음으로 폭로하고, 법원이 판결로 확인했음에도 전혀 반성의 태도도 보이지 않는 홍 지사가 참으로 개탄스럽다"면서 "지난해 검찰은 특별수사팀을 꾸려 해당 사건을 대대적으로 수사하는 모양새를 취했으면서도 친박 핵심 6인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고 지적했습니다.

금 대변인은 "오늘 홍 지사에 대한 실형 선고는 검찰의 수사가 편향되고 부족함을 보여주는 동시에 검찰에 대한 재판부와 국민의 강력한 경고"라면서 "이제 검찰이 유독 친박 인사에 대해서만 면죄부를 준 것에 대해서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