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친박들끼리 조 편성…김무성만 따로?

기사입력 2016-09-20 20:01 l 최종수정 2016-09-20 2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새누리당 친박과 비박계 '거물급' 인사들이 총집결해있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다음 주 국정감사가 시작되면 조를 짜서 재외공관 시찰에 나서는데요.
조 편성을 보니 비박계 좌장인 김무성 전 대표만 나 홀로 떨어져 배정됐습니다.
이유가 뭘까요?
최은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총선 당시 막말 논란을 빚었던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과 김무성 전 대표가함께 배치되며 주목받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 인터뷰 : 김무성 / 새누리당 의원
- "여기 주인인가, 환영한다고 하게."

▶ 인터뷰 : 윤상현 / 새누리당 의원
- "아, 네. 제가 주인입니다."

친박 핵심인 최경환 서청원 홍문종 의원까지, 양 계파 좌장급 인사들이 합류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국정감사가 시작되며, 29일부터 조를 짜 재외공관 현지 시찰을 떠나는데, 조 편성에서 새누리당 의원 중 김 전 대표만 따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MBN이 국회 외통위원별 재외공관 배정 현황 자료를 단독 입수한 결과, 일본 중국 호주 뉴질랜드를 도는 '아주반'에 친박계 서청원 윤상현 의원과 '신박'으로 분류됐던 원유철 의원이,

'아프리카·중동반'에는 역시 친박 핵심 최경환 홍문종 의원과 범박계로 분류되는 이주영 의원이 배정됐습니다.

김무성 의원만 여당 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유럽지역인 '구주반'입니다.

김 전 대표 측은 "아프리카와 유럽 중에 고민하다 평소 공부하던 부분이 있어 유럽을 택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외통위 여당 간사인 윤영석 의원도 "의원들의 희망지역을 100% 반영했을 뿐"이라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친박계 의원들이 비박계 좌장인 김 전 대표와 일주일 넘게 동행하는 것이 부담스러워 김 전 대표가 선택한 유럽 지역을 피해갔을 가능성이 더 커 보입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 cem@mbn.co.kr ]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