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무비자 제도 폐지" 여론 확산

기사입력 2016-09-22 19:42 l 최종수정 2016-09-22 20:31

【 앵커멘트 】
중국인 관광객들에 의한 범죄가 잇따르자, 관광객 유치를 위해 도입한 외국인 무비자 입국 제도, 이른바 '무사증' 제도를 없애자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게이트 문으로 관광객들이 물밀듯이 빠져나옵니다.

가이드를 따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이들은 대부분 중국인들입니다.

▶ 인터뷰 : 중국 관광객
- "(입국할 때 준비물이 있었나?) 특별한 건 없었고 여권만 가져오면 됐다. (출입국 수속은?) 빨랐다. 편했다."

몇 가지 조건만 충족하면 외국인이 30일 동안 비자 없이도 제주에 머물 수 있는 '무사증' 제도 덕분입니다.

2002년부터 도입돼 관광객 유치에 견인차 역할을 해온 이 제도가 최근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무분별한 관광객 유입이 외국인 강력 범죄의 원인이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태일 / 제주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 "일정한 자격 요건만 갖추면 제주도에 무한대로 들어올 수 있는 제도예요. (여과 없이 받아들이니) 심리적인 불안함을 야기 시키는 거죠."

한 포털사이트에선 중국인 무비자 입국을 멈춰달라는 청원 운동이 시작돼 닷새 만에 만 5천여 명이 서명에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제주도 측은 무조건적인 제도 폐지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김정학 / 제주도청 기획조정실장
- "(목적이 불분명하면) 입국을 거부하는 것을 확산시키려 하고 있고요. CCTV를 더욱더 많이 설치해서 이런 범죄가 사전에 예방될 수 있도록…."

도민의 안전이냐 관광객 유치냐, 무사증 제도 폐지 논란 속에 제주는 선택의 기로에 서 있습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전범수 기자, 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