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권 잠룡, 반기문 견제 "최악의 사무총장이라더라"

기사입력 2016-09-22 19:42 l 최종수정 2016-09-22 2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귀국 시기가 시시각각 다가오면서 긴장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바로 반 총장과 겨뤄야 하는 새누리당 잠룡들이죠.
그래서일까요?
반 총장을 향한 이분들의 말이 좀 까칠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새누리당의 대선 분위기가 달아오르는 느낌입니다.
윤석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사실상 여권 대선후보로 분류되면서 다른 여권 유력주자들의 마음이 급해졌습니다.

반 총장을 거론할 때마다 가시 박힌 말들이 튀어나오는 겁니다.

1. 국내 현실을 모른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10년이나 나라를 떠나계셨지 않냐고 꼬집었습니다.

▶ 인터뷰 : 남경필 / 경기도지사 (어제)
- "과연 지난 10년 동안 이러한 대한민국의 바닥부터의 구조적인 변화에 대해서 얼마나 고민을 하셨는지. 얼마나 알고 계신지…."

2. 비판적인 외국 언론 인용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미국 언론에서 최악의 사무총장이라고 비판한다"며 은근히 깎아내렸습니다.

3. 역전 기회는 있다?

여기에 원희룡 제주지사는 "대선까지는 1년 반이라는 시간이 남아있다"며 '반기문 대망론'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 인터뷰(☎) : 원희룡 / 제주지사
- "요즘은 워낙 여론이 빨리 형성이 되고 또 빨리 변하기 때문에 지금 1년 반이나 남아 있는 시간은 충분히 긴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지지세가 계속되면서 이를 뒤쫓는 여권 잠룡들의 다급한 속마음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영상편집 : 송현주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석열 감찰보고서 논란…"삭제했다" vs "사실 아냐"
  • 서울시, 지하철 배차 확대 등 수능일 특별교통대책 마련
  • 이르면 오늘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법원 판결
  • 전두환, 연희동 자택서 승용차로 광주 출발…이순자 동행
  • "트럼프, 바이든 취임식날 2024 대선 재출마 행사 개최 검토"
  • 한 달 만에 60만대 팔린 아이폰12…'국내 1위' 갤럭시 위협할 기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