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갤럭시노트7 한달 만에 재판매…V20과 경쟁

기사입력 2016-10-01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갤럭시노트7 한달 만에 재판매…V20과 경쟁

갤럭시노트7 / 사진=연합뉴스
↑ 갤럭시노트7 /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 1일부터 다시 일반 판매된다. 배터리 결함에 의한 발화 사고로 판매가 중단된 지 한 달여 만입니다.

지난달 29일 공식 출시된 LG전자 V20도 비교적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개천절 연휴 스마트폰 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띨지 주목됩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8일 갤럭시노트7 예약 구매자를 대상으로 판매를 재개한 첫날 1만6천대, 이튿날 1만3천대를 각각 팔았습니다. 이날부터 일반 판매를 재개하면 하루 2만대 안팎의 판매도 가능할 전망입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중단했던 기존 TV 광고를 28일부터 다시 방송했고, 이날 판매 재개와 함께 새로운 TV 광고를 공개합니다. 10월 한 달 동안 갤럭시노트7 구매자에게는 액정수리비용 50%, 10만원 상당의 삼성페이몰 쿠폰 등을 제공합니다.

지난 8월 18일까지 갤럭시노트7을 예약 구매한 소비자들은 10월 15일까지만 단말기를 개통하면 기어핏2를 비롯한 40만원 상당의 사은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신제품의 배터리 아이콘 크기를 전보다 30% 확대했고, 색상을 흰색에서 녹색으로 바꿨다. 또 제품 상자 측면에 '■' 표시를 추가해 신제품임을 알 수 있게 했습니다.

갤럭시노트7 출고가는 98만8천900원 그대로입니다. 최고 공시지원금은 LG유플러스가 26만4천원, KT가 24만7천원, SK텔레콤이 24만8천원 수준입니다. 지원금 규모는 당분간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는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외에 조만간 블랙 오닉스 색상의 갤럭시노트7을 추가로 출시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노트7 리콜 비율은 80%에 가까워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날부터 리콜은 전국 이동통신 3사 대리점 등 2만여곳이 아닌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내 디지털프라자 160여곳서만 가능합니다.

오디오와 카메라 기능을 대폭 보강한 LG V20는 갤럭시노트7 대항마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입니다.

V20

는 탈착식 배터리, 듀얼 카메라, 세컨드 스크린 등 차별적 기능을 갖춘 대화면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29일 출시된 후 마니아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V20 출고가는 89만9천800원입니다. 최고 공시지원금은 KT가 24만7천원, LG유플러스가 21만6천원, SK텔레콤 17만7천원 등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3중 추돌사고 내고 운전자 행방 묘연…가양대교서 실종의심 신고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체포…30대 세입자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