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일반고·자율형공립고, 앞으론 전형료 안낸다

기사입력 2016-10-13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재 서울지역 중학교 3학년 학생부터 서울지역 일반 고등학교 입학전형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13일 서울시교육청은 2017학년도 후기 일반고와 자율형 공립고, 특성화고 일반전형 입학전형료를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동안 이들 학교에 지원시 3000원의 전형료를 냈다. 서울지역 후기 일반고는 186개교, 자율형 공립고 18개교, 특성화고 70개교가 있다.
서울시 교육청은 성적산출과 원서작성에 따른 전형업무가 온라인 시스템으로 전환되고 교직원의 업무가 부담이 된다는 현장의견을 반영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학교장이 선발하는 과학고·외고·국제고·자율형 사립고 등 전기고는 현재처럼 학교

에서 전형료를 받는다.
서울시 교육청 관계자는 “면접, 실기 등에 직접적으로 경비가 필요한 특성화고 특별전형에 대해서는 학교를 지원해 2018학년도부터 전형료를 받지 않을 계획”이라며 “ 6만6000여명의 일반전형 지원자들에게 교육비 경감 혜택이 주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강봉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청와대 영빈관에서 첫 국빈만찬…"베트남과 사돈 관계"
  • [속보] 신규 확진 7만 7,604명…위중증 443명·사망 24명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세계 최강의 벽은 높았다…축구대표팀, 8강 좌절
  • 칠레 비야리카 화산서 '불기둥'…폭발 징후에 긴장
  • [카타르] 벤투, 재계약 안 한다…"한국 선수들 이끌어 자랑스러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