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투데이SNS] 눈에 거대 '혹' 때문에…평생을 숨어 산 여자

기사입력 2016-10-20 18:04 l 최종수정 2016-10-20 2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유투브 캡처
↑ 사진=유투브 캡처


얼굴의 혹 때문에 평생을 숨어 살아야 했던 한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의 한 일간지는 눈 부위 생긴 거대 종양 때문에 일생을 괴로움과 싸웠던 루마니아 여성 니콜레타(Nicoleta Leizeriuc, 28)의 이야기를 보도했습니다.

처음엔 작은 옥수수 알갱이 정도였던 이 종양은,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커져 왼쪽 눈 부위를 뒤덮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점점 자라나는 종양으로 인해 입과 코의 모양마저 비뚤게 됐습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처음엔 종양이 자라나는 것이 무서웠다. 그러다가 '왜 하필 나한테 이런 일이 발생했지'라는 생각이 문득 떠오르면 억울한 마음마저 들었었다"고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이어 그는 "아들이 태어나고 학교에 입학했을 때에도 종양 때문에 찾아가지

못했었다"면서 "그러던 중 얼마 전 병원 의사인 졸린(Zorin Crainiceanu)이 내 얼굴을 고쳐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소식을 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괴물이라고 수근거리는 소리 때문에 늘 숨어 살았다"며 "좋은 의사선생님을 만난 만큼, 이젠 용기를 가지고 세상으로 한 발짝 나아가려 한다"고 전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한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용진 "끝까지 살아남을 것이다"…이번엔 또 무슨 일?
  • KTX서 "애들 XX 시끄럽네" 폭언한 남성…말리는 승객에 발차기
  • “26년 키웠는데 친아들 아냐"…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
  • '검수완박법' 법무부-국회 권한쟁의심판 다음달 27일 열린다
  • 신평 "김건희 정도 표절 흔해…적극 행보로 오해 탈피해야"
  • '공군 이어 육군도'…군복 걸친 보디 프로필, SNS 업로드 금지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