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현기환 전 수석 오늘 오전 소환

기사입력 2016-11-29 07:00 l 최종수정 2016-11-29 0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오전 현기환 청와대 전 정무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엘시티 사건 엄정 수사를 지시한 뒤 '로비 연루 의혹'으로 검찰에 소환되는 인사가 아이러니하게도 대통령 측근입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엘시티 비자금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현기환 청와대 전 정무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오늘 오전 10시 소환합니다.

검찰은 이영복 회장 비자금 사용처 추적 과정에서 현 전 수석의 범죄 혐의 단서 일부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 전 수석은 이 회장에게서 금품이나 향응을 받고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엘시티 사업에 시공사로 참여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는지 의심을 하고 있습니다.

또 은행권으로부터 1조 7천800억 원의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을 받을 때도 개입했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현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지난 22일 현 전 수석의 서울 자택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현 전 수석이 사용한 휴대전화 여러 대와 통장 등을 확보해 범죄 혐의를 입증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tgar1@mbn.co.kr]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