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박 대통령, 최태원 '맞춤형 사면' 은밀히 지시…"정당성 뒷받침할 자료 받아라"

기사입력 2016-12-22 19:32 l 최종수정 2016-12-22 2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번에는 최순실 특검 수사와 관련해, MBN의 단독보도입니다.
지난해 광복절 특사로 SK 최태원 회장이 사면되고 나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출연이 이어지면서 대가성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많았는데요.
MBN 취재 결과, 최 회장의 사면을 닷새 앞두고, 박 대통령이 안종범 전 수석에게 '은밀한 지시'를 내린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한민용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4월, 노무현 정부의 기업인 사면을 비판하며 사면권을 남용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김성우 /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 (지난해 4월)
- "특히 경제인 특별사면은 납득할 만한 국민적 합의가 있어야 가능한 일입니다. 그래서 저는 그동안 극히 제한적으로 생계형 사면만 실시했습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석 달 뒤인 지난해 7월 24일 김창근 당시 SK 이노베이션 회장이 대통령과 독대를 했고, 최태원 회장은 그 다음 달 광복절 특사로 사면 복권됩니다.

▶ 인터뷰 : 최태원 / SK그룹 회장 (지난해 8월)
-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서 대단히 송구합니다."

그런데 최 회장의 사면 닷새 전인 8월 8일, 박 대통령이 안종범 전 수석에게 은밀한 지시를 내린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최태원 회장을 사면해주고 싶은데, 국민 감정이 좋지 않다"며 "SK에 연락해 사면에 대한 정당성을 뒷받침해줄 만한 자료를 받아 검토해보라"고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곧바로 김창근 회장에게 연락해 대통령의 뜻을 전한 안 전 수석은 이튿날 SK로부터 관련 자료를 건네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이 최 회장의 사면에 직접적으로 개입하고 지시한 정황이 나온 겁니다.

최태원 회장은 형기를 1년 반 남짓 남겨놓고, 기업인으로는 박근혜 정부 최초로 사면을 받았습니다.

▶ 스탠딩 : 한민용 / 기자
- "특별검사팀 역시 박 대통령이 사면과 관련해 은밀히 지시를 내린 정황을 포착하고, 사면과 재단 출연금에 대가성이 있는지 집중 수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한민용입니다." [myhan@mbn.co.kr]

영상취재: 조영민 기자
영상편집: 윤 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단독] '탑정호 참변' 운전 경력 미달 학생이 운전…공유 차량 관리 '허술'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