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1월 항공여객 832만명…작년보다 8.7% 증가

기사입력 2016-12-30 08:13

11월 항공여객 832만명…작년보다 8.7% 증가

11월 항공여객 832만명/사진=연합뉴스
↑ 11월 항공여객 832만명/사진=연합뉴스


계절적 비수기인 11월에도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의 공급력이 크게 확대되면서 국제선 항공여객 점유율이 20%대를 넘겼습니다.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11월 항공운송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전체 국제선 여객 중 국적 LCC가 수송한 비율은 22.1%로 나타났습니다.

LCC는 11월 기준으로 2012년 8.4%였던 분담률이 2013년 9.9%, 2014년 12%, 2015년 16.2%로 계속 증가세를 보여왔습니다.

지난달 LCC가 공급한 좌석은 총 155만4천795석으로 1년 전보다 48.6% 늘었습니다. 수송한 총 여객수도 같은 기간 51% 증가한 127만9천506명을 기록했습니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의 올해 11월 분담률은 44.1%였고 나머지는 외국항공사들이 수송했습니다.

국내선 여객 점유율 역시 국적 LCC가 56.6%로 대한항공·아시아나(43.4%)를 제쳤습니다.

11월 전체 항공여객은 작년보다 8.7% 증가한 832만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중 국제선 여객은 58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 늘었습니다.

여행·비즈니스 등 내·외국인의 국제항공 수요 증대, LCC의 공급 확대 등이 국제선 여객 성장세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지역별로는 일본(20.5%), 동남아(15.6%) 등 근거리 지역과 대양주(14.3%)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습니다.

공항별로는 인천(12.7%), 김해(13%), 대구(155.8%) 공항이 전년 대비 높은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11월 국내선 여객도 제주·내륙 노선의 항공여행 수요 증가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증가한 252만명을 기록했습니다.

공항별로는 김포(4.1%), 제주(2.7%), 김해(1.2%) 등 대부분 공항에서 여객 실적이 증가세를 나타냈습니다.

국토부는 동계 성수기와 연말연시 내국인의 여행수요 증가, 국제선 유류할증료 미부과, LCC 공급력 확대 등에 힘입어 12월에도 여객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

망했습니다.

다만 세계 경제 저성장 기조나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확대된 것은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11월 항공화물 실적은 여객 성장에 따른 수하물 증가, 수출입 화물수요의 성장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8.6% 늘어난 36만t을 기록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